풍력 라운드테이블 개최, 2050 탄소중립을 위해 풍력발전이 나아갈 길 모색

[ 기사위치 경제/사회 ]
글자크기 +
글자크기 -

풍력 라운드테이블 개최, 2050 탄소중립을 위해 풍력발전이 나아갈 길 모색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 fmebsnews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플러스 블로그 카카오스토리



풍력 라운드테이블 개최, 2050 탄소중립을 위해 풍력발전이 나아갈 길 모색


- 2050 탄소중립 정책동향 공유 및 풍력 분야 정책과제 논의 -


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 이하 산업부)는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3월23일 ?태양광 라운드테이블?에 이어 풍력 분야 민·관 소통 채널인 ?풍력 라운드테이블?을 구성하고 3월 26일 첫 회의를 개최했다.



사진설명: 산업통상자원부 홈페이지 화면 캡처

풍력 라운드테이블은 정부, 공공기관, 산·학·연 전문가 등으로 구성되었으며, 정부의 탄소중립 정책방향을 공유하고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정책 수요를 발굴하고 논의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풍력발전은 탄소중립 이행 및 재생에너지 3020 목표달성을 위해 필수적이며, 세계적으로도 빠른 성장성으로 재생에너지원中 높은 비중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아직은 풍력보급 속도가 더딘 상황이나, 앞으로 풍력 인허가 통합기구(원스톱샵) 도입, 지자체 주도 대규모 해상풍력 추진(20.12월 기준 국내 육·해상 풍력발전 약 1.7GW 보급: 육상풍력 약 1.5GW, 해상풍력 142MW (상업운전중인 단지는 탐라, 영광, 전북 서남권 실증단지 3개소 124MW)) 등을 통해 풍력 발전 보급이 확대될 전망이다.




오늘 회의에서는 ?풍력 정책 추진경과 및 탄소중립 추진 계획(산업부), ?탄소중립 방향성과 풍력의 기여 전망(에너지경제연구원), ?탄소중립과 풍력발전 산업화 과제(에너지기술연구원)을 발표하고, 회의에 참석한 산·학·연 전문가들은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풍력발전의 역할과 앞으로의 정책 과제에 대한 많은 의견들을 개진했다.



주로 ▲풍력 인허가 일괄처리를 위한 원스톱샵 설치, ▲입지 잠재량 확충 및 잠재량 최대 활용, ▲경쟁력 향상을 위한 REC 제도개선 및 R&D 지원, ▲원활한 계통접속 등이 핵심과제로 제시되었다.



풍력 라운드테이블에서 논의한 과제들은 검토를 통해 2050 탄소중립 시나리오(~21.6), 에너지 탄소중립 혁신전략(21년말) 수립 등에 활용하여 탄소중립 실현을 적극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최우석 신재생에너지정책단장은 “2050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잠재력이 높고 경제적 효과가 큰 풍력발전은 필수적으로 풍력 보급 확대를 위해 정부와 업계의 긴밀한 협력이 필요하며, 앞으로 풍력 라운드테이블을 정례적으로 개최하여 민·관이 함께 탄소중립 실행방안을 고민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fmebsnews  

<저작권자 © FCN FM교육방송 보도제작본부,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